미디어통하다
도민연합회 황해도 평안남도 평안북도 함경남도 함경북도 미수복경기도 미수복강원도 이북도민연합신문 공지사항
> 뉴스 > 이북도민연합신문 > 종합
     
문정부, 이산상봉 1회에 머물러
정부, 이산상봉 최우선 추진, 화상상봉장 7곳 증설 등 만반의 준비
2021년 09월 28일 (화) 10:28:45 조회수:874 이북도민회 kbg0070@dreamwiz.com
   
   

남북-북미정상회담 등 기대 컷지만 20188월 한차례

김대중 정부 6, 노무현 정부 10, 이명박 박근혜 정부 각각 2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많은 기대를 했던 이산가족상봉이 오히려 역대 정부보다 개최 횟수가 적게 나타나 이북도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이산가족상봉은 김대중 정부 6, 노무현 정부 10, 이명박 정부 2, 박근혜 정부 2회 등이다.

특히 이북도민사회는 문재인 정부 들어 2018427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개최된 남북정상회담과 20186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2018919일 평양정상회담, 2019227일 베트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2019630일 한미일 판문점 회동 등 정상 간의 만남을 통해 천륜의 문제인 이산가족상봉이 즉각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학수고대했다.

하지만 이산상봉은 문재인 정부의 다각적인 정상회담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88월 한차례에 머물고 말았고, 올해 추석 역시 이북도민들은 고향땅을 찾지 못했다.

평창올림픽에서 남북단일팀 등 남북관계에 긍정적인 바람이 불며 이산가족상봉 활성화뿐만 아니라 상설면회소 개소 등 급진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감이 컸다.

하지만 2019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분위기는 급냉하며 이산가족상봉 문제 역시 수면 아래로 잠복하고 말았다.

거기다 지난해 전대미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를 강타하며 이산가족상봉은 완전히 화두에서 멀어지는 상황이 됐다.

북한 역시 코로나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극단적인 국경폐쇄 등을 했고, 심지어 대북제재와 남북관계 등에 불만을 품고 지난해 616일에는 개성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하기도 했다.

실세장관이라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하며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를 단순한 인도적 사안을 넘어 천륜의 문제로 보고 남북대화 재개 시 최우선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기도 했고, 화상상봉장 7곳을 전국에 증설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지만 이산상봉과 고향방문의 꿈은 계속 현실화되고 있지 않다.

그러나 많은 도민들은 이 같은 노력이 결실을 맺어 내년 설날에는 꼭 이산상봉과 고향방문이 이뤄지길 기대했다.

한편 8월 말까지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한 133530명중 생존자는 47318명으로 약35%이고, 65%에 해당하는 86212명은 유명을 달리했다.

또 생존 신청자 중 80세 이상 초고령층이 60%에 이르는 상황이다.

 

 

 

이북도민회의 다른기사 보기  
ⓒ 이북도민회(http://www.ebuk7d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기사
인기기사
1
도민회장단, 5도위원장 갑질 규탄 성명서
2
SBS 8시뉴스, 5도청 지적
3
노태우 前대통령, 경모공원서 영면(?) 관심 집중
4
경모공원 6기 가족묘 확대
5
화상상봉장 늘었지만 추석 이산상봉 어려울 듯
6
메르켈 독일 총리, 김지환 회장 등 환영
7
대통령기 취소 “해법” 만들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구기동 139번지 이북5도청 통일회관 (사)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  |  대표전화 : 02)391-3207  |  팩스 : 02)396-3459
이북도민연합신문 대표전화 02)396-3681  |  팩스 02)396-3680  |  발행인 : 허덕길  |  편집 :김보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보균
Copyright 2011 이북도민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g007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