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통하다
도민연합회 황해도 평안남도 평안북도 함경남도 함경북도 미수복경기도 미수복강원도 이북도민연합신문 공지사항
> 뉴스 > 이북도민연합신문 > 종합
     
탈북자 강제북송 즉각 중단돼야
국제법 무시한 반인도적 처사 강력 규탄
2012년 02월 18일 (토) 20:14:16 조회수:1370 이북도민회 kbg0070@dreamwiz.com

도민사회는 최근 탈북자들의 강제북송과 관련, 국경을 넘은 탈북자들을 강제 북송시키려는 중국정부의 반인도주의적인 처사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는 이와관련, 북한이 김정일 사망 애도 기간에 탈북하면 3대를 멸족시키겠다고 공공연히 밝힌 상황에서  탈북자 31명이 최근 중국 공안에 체포돼 만약 북한으로 강제 송환된다면 이것은 곧 죽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라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는 또 탈북자들이 북송되면 결국 정치범 수용소 중에서도 가장 열악한 곳에 종신 수용될 가능성이 크고, 일부는 고향에서 본보기로 공개 처형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북녘이 고향인 8백만 이북도민들은 탈북자들은 명백하게 북한 독재정권으로부터 목숨을 위협받고 있는 정치 경제적 난민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정부의 반인륜적 강제북송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며, 중국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은 국제법을 무시한 반인도적인 처사임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8백만 이북도민들은 북송 직전에 놓인 탈북자들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며, 국제난민협약상 국제법 위반인 중국정부의 북한 강제송환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 정부는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인 탈북자들의 인권유린을 막고, 중국과 신속히 협의해서 북송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국내로 입국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외교와 최선의 방법을 강구해 31명의 탈북자들을 전원 구출하는데 총력을 경주하라고 밝혔다. 
특히  8백만 이북도민들은 최소한의 인권조차도 보장받지 못한 채 북한에서 기아와 억압을 견디지 못해 탈출하고 있는 탈북자들은 대한민국의 헌법에 따라 우리 국민으로서의 보호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강력히 밝히며, 탈북자들의 중국내 인권유린사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이북도민회의 다른기사 보기  
ⓒ 이북도민회(http://www.ebuk7d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기사
인기기사
1
메르켈 독일 총리, 김지환 회장 등 환영
2
윤석열 정부 외교안보라인 주인공은?
3
서울실향민축제 광화문광장 개최
4
김영삼 대통령 ‘통일회관’ 휘호 역사속으로
5
SBS 8시뉴스, 5도청 지적
6
이북도민출신 13명 당선
7
도민 출신 출사표에 “응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구기동 139번지 이북5도청 통일회관 (사)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  |  대표전화 : 02)391-3207  |  팩스 : 02)396-3459
이북도민연합신문 대표전화 02)396-3681  |  팩스 02)396-3680  |  발행인 : 윤일영  |  편집 : 김보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아
Copyright 2011 이북도민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g007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