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통하다
도민연합회 황해도 평안남도 평안북도 함경남도 함경북도 미수복경기도 미수복강원도 이북도민연합신문 공지사항
> 뉴스 > 이북도민연합신문 > 종합
     
신(新) 국가전략과 3·1정신 -특별기고
李元範 (社)3·1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2012년 02월 21일 (화) 10:12:38 조회수:1453 이북도민회 kbg0070@dreamwiz.com
   
 

20세기는 미·소(美·蘇) 중심의 양극(兩極)세계였다. 이 기간에 시도됐던 레닌의 볼세비키혁명, 손문의 국공합작(國共合作), 루즈벨트와 스탈린의 전후체제(戰後體制)구상은 신기루(蜃氣樓)처럼 사라졌고, 인류는 기후변화, 물 부족, 인구증가, 빈부격차, 신종질병, 인종갈등·테러, 국제범죄조직, 에너지문제로 골치를 앓고 있다. 21세기 미·중(美中) 중심의 G-2질서도 리더십교체를 전후로 하여 자국 내 인종·민족갈등, 유럽발 재정위기, 중동발 ‘쟈스민 혁명’, 이란·북한핵(核)문제 해법 찾기로 속이 탄다. 이런 상황에서 동북아(東北亞)의 정세 또한 요동칠 전망이다. 김정일 사망 이후 주변열강들의 패권(覇權)다툼은 더욱 교묘해지고 있고, 우리 정치는 미래를 내다보지 못한 채 정권(政權)쟁탈에 여념이 없다. 과연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3·1운동기념사업회는 그동안 민족문제강좌와 미래학강연을 통해 민족정기의 재해석(1989∼1998), 3·1정신의 재발견(1999∼2011)에 매진해왔다. 그 결과 3·1정신의 요체(要諦)는 ‘자유정신-창조생활-홍익세계’임을, 기미독립선언서(己未獨立宣言書)의 핵심은 ‘국가주권-민족자립-지역협력-인류공영’임을 갈파하였다. 3·1운동을 단순히 반일·반제(反日反帝)운동으로서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자각, 일본(日本)의 반성, 중국(中國)의 분발을 동시에 촉구하면서 근대민족국가의 울타리를 뛰어 넘어 동양평화(東洋平和)와 인류행복(人類幸福)을 함께 열어나갈 것을 호소했던 우리 정신사의 위대한 결정체(結晶體)임을 강조하였다.
3·1운동 100년을 7년 앞둔 오늘(2012), ‘제2의 독립선언서’ 기초(起草)의 첫 발을 내딛으며 우리는 또다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독창력(獨創力)과 합리성(合理性)을 겸비한 박사·전문가들에게 3·1정신 연구와 이념정립을, 조직력(組織力)과 기민성(機敏性)을 겸비한 현장 활동가들에게는 애국운동 전개와 풀뿌리조직 확산을 기대한다. 물론 이 새로운 도전은 200만 3·1선열의 희생(犧牲)과 피땀으로 일궈낸 대한민국 기적(奇蹟)의 역사를 자양분(滋養分)으로 할 것이며, 3·1절 기념을 오래 전에 포기한 북한정권의 몰역사성(沒歷史性)을 배격할 것이다. 태극기를 짓밟고 애국가 제창을 거부하는 종북(從北)세력의 오만(傲慢)도 추방할 것이며, 자기헌신 하나 없는 무한복지(無限福祉)로 국민을 현혹하는 정치의식도 쇄신할 것이다.
  역사의 방향이 민족국가(民族國家)에서 지역국가(地域國家)로, 지역국가에서 문명권(文明圈)으로 넘어가고 있는 이때, 우리가 믿을 것은 오직 인재육성(人材育成)과 교육(敎育)뿐이다. 누구든지 국가지도자를 꿈꾼다면 대한민국이 반드시 지켜야 할 가치(價値)와 국익(國益)은 무엇인지, 이들 가치와 국익 실현을 위협하는 대내외적 요인은 무엇인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새로운 ‘한·일·중 협력’의 축(軸) 못지않게 기존의 ‘한·미·일 협력’의 축도 존중해야 한다. 또한 국제정세와 미래변화에 민감해야 그동안의 자립(自立)도 의미 있고, 부국강병(富國强兵)도 보람 있는 법이다. 21세기 한반도와 아시아의 장래를 100년 전처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의 손에 맡길 순 없지 않은가. 북한은 조만간 집단지도체제(2014)가 될 것이며, 중국은 인도의 부상(2020)으로 영향력이 예전만 못할 것이다.
성공은 노력의 대가고, 미래는 우리 할 탓이다. 20세기 냉전체제의 유물(遺物)로, 반도국가(半島國家)로 계속 남아 있느냐 아니면 동양평화·인류행복의 선두주자로, 동양의 이스라엘로 도약하느냐는 오늘 우리의 노력과 선택에 달렸다. 2012년 재외선거를 계기로 홍익인간(弘益人間)의 교육이념을 구체화할 새로운 국가전략과 동포정책을 수립하자. 우리 핏줄 속에 흐르고 있는 세계최고의 독창력을 발휘하여 새로운 대한민국의 국격(國格)을 드높이는 건설의 주역(主役)이 되자. 우리 모두 3·1정신에 입각한 올바른 사심(史心)으로 미래를 개척하자. <위 사진은 지난해 제92주년 3.1운동 기념강연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한 모습>

 

이북도민회의 다른기사 보기  
ⓒ 이북도민회(http://www.ebuk7d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기사
인기기사
1
메르켈 독일 총리, 김지환 회장 등 환영
2
윤석열 정부 외교안보라인 주인공은?
3
서울실향민축제 광화문광장 개최
4
김영삼 대통령 ‘통일회관’ 휘호 역사속으로
5
SBS 8시뉴스, 5도청 지적
6
이북도민출신 13명 당선
7
도민 출신 출사표에 “응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구기동 139번지 이북5도청 통일회관 (사)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  |  대표전화 : 02)391-3207  |  팩스 : 02)396-3459
이북도민연합신문 대표전화 02)396-3681  |  팩스 02)396-3680  |  발행인 : 윤일영  |  편집 : 김보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아
Copyright 2011 이북도민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g0070@hanmail.net